향상웹진
 
향상교회 홈페이지  향상웹진 지난호 보기 
 
 
 
 

03_<일터 향상인> 제4회 용인시 장애인 인권 영화제를 다녀오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10-31 06:59 조회235회 댓글1건

본문

<일터 향상인>

제4회 용인시 장애인 인권 영화제를 다녀오다.

 

2264ee4d8b4c7d247052637e4026fa8c_1604174
 

  깊어가는 가을날 ‘제4회 용인시 장애인 인권 영화제’를 다녀왔다. ‘나를 보라’는 주제로 진행된 영화제는 올해로 4회째 지역사회 내 장애인의 목소리를 담아내는 작업을 하고 있다. 올해는 ‘나를 보라’는 주제로 진행되었는데 영화제 집행위원장으로 우리 교회 황성환집사님이 수고하고 계셔서 반가웠다. 더구나 집사님은 직접 각본을 쓰고 감독한 단편영화 「미스터 그린」으로 참가도 하셨다.

 

 

2264ee4d8b4c7d247052637e4026fa8c_1604177

 

  영화제는 개막작 「찌니의 영상일기」로 시작하여  「미스터 그린」,  「장애인은 왜 배워야 하나」, 「삶을 노래하다」,  「바게트」, 그리고 폐막작 「김다예 선언」등 극영화와 다큐멘터리를 통하여 나 자신의 이야기이기도 하고, 내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일 수도 있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

2264ee4d8b4c7d247052637e4026fa8c_1604177

 

  황성환 감독「미스터 그린」의 주인공 기수는 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인이다. 그는 그린을 소재로 사진을 찍는 작가이다. 그런데 전시회에서 인해를 만나게 된다. 기수는 그녀를 만난 후 비로소 자신의 컬러를 찾아 간다는 내용이다.

  이 영화를 통해 감독은 타자의 욕망이 아닌 자기 자신의 욕망에 대해 정직하게 바라보고 자신의 욕망을 찾아가는 과정을 이야기한다. 그리고 그런 자신의 욕망을 실현하기 위해 자기 결정권이라는 문제를 다루었다.

 

 

2264ee4d8b4c7d247052637e4026fa8c_1604178 

 

 

  이 가을의 끝자락에서 영화를 통해 자신을 발견하는 작업은 참으로 인상적인 일이었다.  부디 이런 영화제가 지역사회에서 자리잡아 가길 바래본다.

 

 

- 미스터 그린 메이킹 필름 -

 

 글/임은주 기자(lejwood2405@naver,com), 사진/황성환 집사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임해옥님의 댓글

임해옥 작성일

나를 보고 스스로 무엇을 좋아하는지 찾는것은 나이가 들어가도 평생의 숙제인것 같습니다

향상웹진2020년11월호 목록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