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상웹진
 
향상교회 홈페이지  향상웹진 지난호 보기 
 
 
 
 

02_<제15회세겹줄특별새벽기도회>처음으로 드리는 세겹줄 특별새벽기도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1-04-28 21:02 조회97회 댓글1건

본문

 

룻기, 상실에서 채움으로- 처음으로 드리는 세겹줄 특별새벽기도회

 

 

 

2487a0d22c3d443c165df07c4eaf00f0_1619744 

 

  여느 해와 마찬가지로 세겹줄 특별새벽기도회가 열렸다. 작년에 세겹줄 특별새벽기도회를 영상 예배와 함께 드릴 때 만해도 내년엔 예배당에서 예배를 드릴 수 있을 것이라 여겼다. 그러나 코로나19팬데믹이 너무 길어져서 작년에 이어 제 15회 세겹줄 특별새벽기도회는 "룻기, 상실에서 채움으로"를 주제로 예배당에서 드리는 현장 예배와 함께 온라인으로 진행되었다. 룻기는 아들을 모두 잃어버린 어미와 자식도 없이 남편을 잃어버린 여인 나오미와 룻, 그 여인을 보살피는 보아스 이야기를 통하여 ‘언약의 하나님이 어떻게 일하시는지, 언약 백성이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말씀하고 있다. 코로나19팬데믹으로 눈물골짜기를 지나고 있는 우리에게 하나님께서는 ‘어떠한 순간, 어떤 상황에도 언약 백성을 위해 일하신다.’는 약속을 붙든다면 모든 것을 잃은 상실에서 다시 채움을 향하여 나아갈 수 있는 은혜를 주신다. 세겹줄 특별새벽기도회를 드리며 받은 은혜를 나누어 봅니다. 

 

처음으로 드리는 세겹줄 특별새벽기도회

 

 안녕하세요! 저는 향상교회 상봉목장의 진대근집사입니다. 처음으로 세겹줄 특별새벽기도회에 영상으로 참여하며 짧은 소감을 올려봅니다.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것이 바뀌었고 예배나 교회 활동에도 큰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예배를 유튜브로 드리고 있는지 일 년이 넘어갑니다.

 

  매년 세겹줄 특별새벽기도회가 진행되는 것은 알지만 직업이 골프 코치이기에 시합 시즌과 맞물려 항상 새벽에 시합장을 가야 한다는 핑계로 세겹줄 특별새벽기도회를 드리지 못했습니다. 사실은 시간보다는 마음가짐이 부족했었지요. 올해는 현장이 아닌 영상 예배가 가능하여 영상으로 세겹줄 특별새벽기도회를 드려보아야지 생각하고 일정을 살펴보았습니다. 마침 세겹줄 특별새벽기도회 첫날이 세미 프로테스트가 있는 군산 컨트리클럽으로 4시 50분에 출발하여 7시에 도착하는 일정과 맞았어요. 차량으로 이동하는 시간 동안 저에게 영상으로 새벽 기도회에 참가하라는 듯했습니다.

 

  보통의 경우 라디오나 음악을 들으며 이동하지만 오늘 아침은 세겹줄 특별새벽기도회에 참가하여 찬양과 기도로 가득했습니다. 예배를 드리며 지난밤 남편에게 존중하지 않는 말투로 설거지를 요구했다는 이유로 아내와 다툰 것 반성하고, 목장 식구들과 나누었던 기도 제목을 떠올리고 기도하는 시간이 되었으며 목원 분들의 기도 제목을 다시 찾아 읽어보고 기도하는 시간도 되었습니다. 예배는 말씀을 주로 듣는 시간이라면 새벽 기도는 함께 기도하는 시간이 많아서 다른 충만함이 느껴져 좋았습니다. ‘새벽기도회가 이래서 좋구나’하는 생각을 하면서 이번 주 중에 꼭 현장에서 예배드리고 기도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세겹줄 특별새벽기도회는 세 명의 기도 짝이 한마음으로 서로를 위해 기도하고 하는 것이 크리스찬의 올바른 모습 중 하나라고 느껴졌으며 인터넷을 통해서라도 ‘마음이 닿으면 함께 기도할 수 있구나’ 생각하였습니다.

 

  코로나19가 우리의 삶에 많은 영향을 주었고 교인들의 신앙생활이나 세겹줄 특별새벽기도회에도 영향을 주었습니다. 비록 예배당에서 예배를 드리지는 못하지만 저처럼 여건이 여의치 않아 온라인으로 예배를 드릴 수 있는, 어떤 면으로는 긍정적인 작용도 하지 않나 싶은데 이번 경험이 그랬습니다. 온라인으로 참여할 수 있어 처음으로 세겹줄 특별새벽기도회에 출석할 수 있었습니다. 

 

  신앙인으로 부족한 모습이 부끄럽기도 하지만 용기를 내어 처음으로 드리는 세겹줄 특별새벽기도회 소감을 나누어봅니다. 저는 예수님이 좋습니다. 제 삶의 주인이라고 고백합니다. 그리고 예수님의 향기를 풍기고 나누며 함께 하고 싶습니다. 부족한 제가 예수님과 친밀해지기를 기도해주시고 예수라는 두 글자를 서로 나누는 향상 가족이 되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글/진대근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조성래님의 댓글

조성래 작성일

저도 이번에 담임목사님께서 인도하시는 세겹줄 기도회에 처음 참석했었습니다. 기도를 참석하면서 큰 은혜와 온라인으로 또 현장에 참석하시는 분들을 뵈면 큰 도전과 은혜를 받았습니다! 귀한 간증을 나누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향상웹진2021년05월호 목록

게시물 검색